2024. 06. 17 月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시민제보
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0:02:03
   
Home > 오피니언 > 사람들 > 시의향기
 
   
전체메일보내기
금낭화
▲ 최강순


그냥 갈 수 없잖아
무슨 미련이 남아

다시 뒤돌아가
그 자리 서서 보네

아름다운 너의 모습
내 마음을 빼앗겼네

초롱초롱 핀 꽃 보고
그냥 갈 수 없네

빼앗긴 마음 가져가야지
이쁜 꽃 금낭화

24-04-28 13:33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시민제보~~!!!!
자연의 섭리에서 저출산 문제점을 …
상수원 파헤치는 시장, 공무원 형사…
지금 수도물 사용에 아무런 문제가…
강교수님 칼럼으로 조선시대에서도…
너나없이 국민을 위한다고 떠들어 …
733호 말로는 태평양도 걸어서 건널…
잘봤어요
6월 민주화 항쟁
허위사실을 댓글로 달면 민형사상 …
아무리 익산이 진보당 쪽으로 지지…
어머니의 숨결 2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라”
가루가 되어
잘 살다가 잘 죽은 인생
하얀 바다에 내리는 꽃비 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시민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인 편집인 : 고정숙 대표 : 고정숙 편집국장 : 공인배 등록번호 : 전북다01256 등록년원일 : 2009년 4월 20일
창간호발행 : 2009년 5월 18일 제호: 주간소통신문 주소 : 전북 익산시 남중동 480-2번지 소통신문 대표전화 : 063)837-8588
인쇄인 : 왕궁인쇄 이메일 : sotongsinmun@hanmail.net 팩스 : 0630291-6450
Copyright (c) 2009 SOTONGSINM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