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2. 25 日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시민제보
기사최종편집일 2024-02-18 14:24:32
   
Home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전체메일보내기
허공에 울려퍼진 울부짖음

 

 

송승욱 기자

 

시장은 없었다.

부시장도 없었다. 담당국장도 없었다.

겨우 담당과장 1명만 자리를 지켰다.

전국적 이슈가 된 함라 장점마을 사태 최종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였지만, 익산시는 그랬다.

중앙 주요방송사 카메라가 돌았고, 중앙일간지 기자들은 물론 전국단위 환경단체와 시민단체도 자리했다. 그런데 정작 사태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익산시와 전북도 책임자들은 보이지 않았다.

주민들은 허공에 대고 울부짖었다. 그간 수차례에 걸쳐 단 한 번만이라도 직접 와서 봐줄 것을 요청했지만 도지사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시장은 정작 지켜야 할 자리 대신 중국을 택했다.

자매결연 도시와의 우호 협력을 탓하자는 게 아니다. 일정 조율이 불가능했을까. 아니다. 불가피하게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면, 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

환경오염 피해로 인해 한 시골마을이 초토화됐고, 주민들 수십 명이 암으로 죽거나 고통을 겪고 있다. 주민들은 생존권을 부르짖으며 역학조사를 청했고, 2년여 만에 결과가 공식적으로 발표된 자리다.

특히 악취, 미세먼지, 각종 폐기물 등 환경오염으로 인해 시민들이 행정을 믿지 못하겠다면서 들고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그야말로 엄중한 시점이다.

시장이 못 오면, 부시장이라도, 아니면 담당국장이라도 와서 자리를 지켰어야 했다. 현장에서 주민들의 호소를 직접 듣고 보듬었어야 맞다.

그게 행정의 존재 이유다. 주민들이 내는 세금으로 월급 받는 이유다.

시장은 중국에서 보고를 받았는지,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사과의 뜻을 밝혔다. 후속조치와 주민 피해구제에도 최선을 다한다고 했다.

주민들과 직접 마주 보고 손을 부여잡고 해도 모자랄 얘기를, 그런 식으로 하고 말았다.


19-11-18 13:35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시민제보~~!!!!
허위사실을 댓글로 달면 민형사상 …
아무리 익산이 진보당 쪽으로 지지…
아니땐 굴둑에 연기나지 않습니다.…
멋진글 잘 읽었습니다
계획부터 완공까지 5~6년 걸리는 공…
정헌율시장은 긴급대피명령 책임져…
익산시는 우남아파트에 사죄하라
돈 주고 받는 정치 이제 지겹다. 제…
코스트코 익산 유치 적극 지지합니…
누가봐도..... 불협화음을 조장하…
山 行
사회가 아프다.
바로서기
수행하는 인간
회전목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시민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인 편집인 : 고정숙 대표 : 고정숙 편집국장 : 공인배 등록번호 : 전북다01256 등록년원일 : 2009년 4월 20일
창간호발행 : 2009년 5월 18일 제호: 주간소통신문 주소 : 전북 익산시 남중동 480-2번지 소통신문 대표전화 : 063)837-8588
인쇄인 : 왕궁인쇄 이메일 : sotongsinmun@hanmail.net 팩스 : 0630291-6450
Copyright (c) 2009 SOTONGSINM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