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06. 17 月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시민제보
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0:02:03
   
Home > 뉴스종합 > 정치/행정
 
   
전체메일보내기
재해보험 가입은 시장의 '책무'
▲ 강경숙, 최근 말벌에 쏘여 사망한 기간제 근로자와의 분쟁 질타




불의의 사고를 당한 공공사업 현장의 기간제 근로자들이 산재보험의 보상액을 초과한 손해를 입었을 때 이를 보전 해줄 수 있도록 익산시가 재해보험에 가입해야 한다는 요청이다.

지난 달 5일 한 어린이공원에서 홀로 제초작업을 하던 기간제 근로자가 말벌에 쏘여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해당 근로자의 손해산정 금액이 산재보험에 의한 보상액을 초과했는데도 근로자가 사업주(익산시장)의 고의 또는 과실을 직접 입증해야 하고, 민사재판이 확정될 때까지 장기간의 시간이 소요되는 어려움 때문에 분쟁이 발생한 데 따른 요구다.

지난 11일 5분발언대에 선 강경숙 의원은 "올해 초부터 시행하고 있는 '중대재해처벌법'은 사업주가 안전 및 보건 확보의 의무를 다하지 않아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할 경우 강력한 처벌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책임을 추궁한 뒤, "피해 근로자가 산재보험의 보상금액에 만족하지 못해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했을 경우 사용자가 근로자 재해보험에 가입하였다면 민사 합의나 소송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간단하면서도 신속하게 분쟁을 매듭지을 수 있다"며 기간제 근로자에 대한 재해보험 가입은 필수라는 점을 역설했다.

익산시에서 채용하고 있는 기간제 근로자는 2020년 4,212명, 2022년 2,392명 등 해마다 수 천명에 이르고 있다. 또 산재보험 신청내역을 보면 2018년 4건, 2020년 6건, 2022년 11건 등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공인배 기자


22-11-21 09:23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시민제보~~!!!!
자연의 섭리에서 저출산 문제점을 …
상수원 파헤치는 시장, 공무원 형사…
지금 수도물 사용에 아무런 문제가…
강교수님 칼럼으로 조선시대에서도…
너나없이 국민을 위한다고 떠들어 …
733호 말로는 태평양도 걸어서 건널…
잘봤어요
6월 민주화 항쟁
허위사실을 댓글로 달면 민형사상 …
아무리 익산이 진보당 쪽으로 지지…
어머니의 숨결 2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라”
가루가 되어
잘 살다가 잘 죽은 인생
하얀 바다에 내리는 꽃비 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시민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인 편집인 : 고정숙 대표 : 고정숙 편집국장 : 공인배 등록번호 : 전북다01256 등록년원일 : 2009년 4월 20일
창간호발행 : 2009년 5월 18일 제호: 주간소통신문 주소 : 전북 익산시 남중동 480-2번지 소통신문 대표전화 : 063)837-8588
인쇄인 : 왕궁인쇄 이메일 : sotongsinmun@hanmail.net 팩스 : 0630291-6450
Copyright (c) 2009 SOTONGSINM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