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02. 04 土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시민제보
기사최종편집일 2023-01-30 12:28:00
   
Home > 오피니언 > 사람들 > 시의향기
 
   
전체메일보내기
모두 하나되어
▲ 장재훈



앉아 있는 사람이나
서 있는 사람이나
모두 하나되어
한산의
흰구름이 그윽한 돌을 품고 있습니다
흰구름 속 깊이 깊이
천둥 번개 품고 있는 시인도 있고
통일의 노래 찾아 애타는 시인도 있고
심장을 뚫고 솟구칠 활화산을 장만하는 시인도 있고
꽃잎 하얗게 깔린 오솔길 즈려 밟는 시인도 있습니다
너와 나는 미소만 봐도 즐겁습니다
사람이 멋들어지게 숨쉰다는 일은
이렇듯이 은빛으로 시 쓰는 게 아닐까요

22-11-21 10:02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시민제보~~!!!!
이리역폭파사고, 함라잠정마을, 이…
맞아요. 익산이 기억해야지. 익산시…
참사가 많았던 익산. 이리역폭발…
내용 잘 봤어요. 어쩜 이렇게 잘 표…
좋은 내용을 참고합니다
이젠 시민들이 쇼나 하는 사람을 알…
시민에게 똥물먹인 정 시장 사과하…
가짜 농협조합원 동산동 시의원은 …
100억 사업이면 당연히 조달청 공개…
성남시에서 두산타워 용도변경 특혜…
의자, 그 외로움에 대하여
소소한 마을 이야기
영광여행
오동도 동백꽃
귀차니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시민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인 편집인 : 고석정 대표 : 고석정 편집국장 : 공인배 등록번호 : 전북다01256 등록년원일 : 2009년 4월 20일
창간호발행 : 2009년 5월 18일 제호: 주간소통신문 주소 : 전북 익산시 남중동 480-2번지 소통신문 대표전화 : 063)837-8588
인쇄인 : 왕궁인쇄 이메일 : sotongsinmun@hanmail.net 팩스 : 0630291-6450
Copyright (c) 2009 SOTONGSINM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