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09. 29 木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시민제보
기사최종편집일 2022-09-26 10:12:20
   
Home > 오피니언 > 사람들 > 소통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전체메일보내기
청년이 아프다.

범죄학박사

김성중



지난 해 3월 헬스장을 운영하던 34세 남성 A씨는 자신의 원룸에서 죽은 지 열흘 만에 발견되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헬스장 운영이 어려워지자 막노동으로 생계를 해결했다고 합니다. 이마저도 여의치 않자 주변에 돈을 빌려 가며 임대료를 충당했고, 결국 버티지 못해 자살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같은 해 청주의 한 원룸에서 20대 청년이 홀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직장 내 따돌림을 당하다가 회사를 그만두고 혼자 지냈습니다. 아무도 찾지 않는 방에는 생활 쓰레기와 카드 대출만기를 알리는 우편물이 있었습니다. 청년은 세 번의 시도 끝에 스스로 삶을 등졌고 숨진 지 13일 만에 발견됐습니다.

죽음은 모두 안타깝지만, 20·30대 청년들의 고독사는 더욱 가슴이 아픕니다. ‘말실수 줄이자, 일하자…’ 세상을 등진 지 2주가 지난 뒤 발견된 30대 청년의 구직 노력이 빼곡히 적힌 공책을 보니 더욱 가슴이 아픕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사망원인 중 자살 사망비율이 가장 높은 연령층으로 20-29세 청년층을 지목하였습니다. 이 지표가 심각한 이유는 2018년 47.2%, 2019년 51%, 2020년 54.4%로 점차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발표된 설문 조사 결과, 청년 1인 가구 구성원은 하루 24시간 중 다른 사람들과 사회적 관계를 맺는 시간이 1시간 20분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스스로 담을 쌓으면서도 20대 연령층 10명 중 6명 정도가 현재 ‘고독하다’라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이 고독감을 느끼고 있는 이유는 ▲‘더욱 치열해진 무한경쟁 시대 때문’이 응답률 44.8%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흙수저 VS 금수저’ 등 사회 양극화 현상 심화(35.4%)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인해 높아진 취업문턱(33.6%) ▲타인에 대한 무관심이 만연한 사회(19.0%) ▲SNS 등 온라인 중심의 인간관계(17.7%) ▲‘나’를 우선시하는 개인주의 팽배(16.3%) 라는 답변이 있었습니다.

청년이 아픕니다. 우리 사회는 과연 이 문제를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까요

첫 번째로 청년이 사회적 관심 사각지대에 놓여 있음을 솔직히 인정해야 합니다. '젊고, 건강하며,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말들이 오히려 도움이 필요한 청년들을 위축시킵니다. 그동안 청년은 '근로능력자'라는 인식에 따라 고용정책 위주로 정책대응이 이뤄졌습니다.

다양한 측면에서 취약한 청년들을 보호하거나 개입이 필요함에도 사회정책에서 배제되어 왔습니다. 이를 보완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의 실태조사와 정책이 절실합니다. 청년들의 고립 상태 완화 혹은 예방을 위해 고립 위험이 큰 집단을 사전에 발굴해 개입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습니다.

둘째, 청년 세대를 이해하고자 할 때는 단순히 통계 수치나 지표 외에도 그들이 처해있는 '정신세계'를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 세대를 이해한다는 것은 그 세대의 생애주기 전체를 들여다보는 일이어야 합니다.

어떻게 보면, 기존의 산업화 세대나 베이비붐 세대의 생애주기에 관해서는 넘칠 정도의 이해가 이루어져 왔습니다. 이제는 청년 세대의 삶을 들여다 봐야 할 때입니다. 청년층의 높아지는 우울증과 자살, 저 출생, 깊어지는 외로움과 각자도생 등은 우리 사회의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에 대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로 누구든지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는 경우 보다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합니다.

이도 저도 어려우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합니다. 이러한 전화는 365일 하루 24시간 가동되고 있기에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부담 없이 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나가던 유재석씨가 웃으며 건넨 음료수와 아이스크림을 먹고 고독함에 자살을 결심했던 한 군인이 다시 살기로 결심했다는 일화가 생각납니다. 단단하지만, 때론 누가 쿡 찌르기만 해도 스스로 녹아버리는 게 고독의 껍질인 경우가 많습니다. 청년 세대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을 촉구합니다.


22-07-25 09:34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시민제보~~!!!!
이 어려운 세상살이 수억만의 구…
이젠 시민들이 쇼나 하는 사람을 알…
시민에게 똥물먹인 정 시장 사과하…
가짜 농협조합원 동산동 시의원은 …
100억 사업이면 당연히 조달청 공개…
성남시에서 두산타워 용도변경 특혜…
이건 수사해 봐야 한다.
주유소 소유주 완전 대박이네요. 엄…
특혜라는 것에 집착해 기사쓰는 재…
익산시장 강력히 처벌해야지... 먹…
홍시
누구를 위하여 영전을 하나
할머니의 아름다움
들어본 적 없는 소리
두려움과 염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시민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인 편집인 : 고석정 대표 : 고석정 편집국장 : 공인배 등록번호 : 전북다01256 등록년원일 : 2009년 4월 20일
창간호발행 : 2009년 5월 18일 제호: 주간소통신문 주소 : 전북 익산시 남중동 480-2번지 소통신문 대표전화 : 063)837-8588
인쇄인 : 왕궁인쇄 이메일 : sotongsinmun@hanmail.net 팩스 : 0630291-6450
Copyright (c) 2009 SOTONGSINM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