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07. 02 土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시민제보
기사최종편집일 2022-06-27 09:57:29
   
Home > 오피니언 > 사람들 > 시의향기
 
   
전체메일보내기
소떡
▲ 김종빈


소떡 소떡 찾길래 소쩍새인 줄 알았다
아무리 둘러봐도 새는 보이지 않고
꼬지에 번갈아 꽂힌
소시지와 가래떡

밥보다 빵과 피자에 익숙한 세대라지만
동서양이 함께 꿰어 기막힌 조화라니
이념도 저리 맞대면
소떡보다 감칠까?

22-05-23 10:06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시민제보~~!!!!
참으로 법이란 게 재밌군! 어떤 사…
공원특례사업, 대장동 비슷한 점이…
시민을 속이는 시장은 퇴출하는게 …
욕설 및 인신공격성 및 비방글은 페…
욕설 및 인신공격성 및 비방글은 페…
개인적으로 민트 좋아하는데 임형택…
임형택 인기가 좋던데요. 주변에서…
기사를 똑바로 읽고 댓글을 쓴것일…
자기가 하면 잘 할수 있는것같이 보…
정헌율 시장이 무소속시장 으로서도…
혼밥족
현대판 사회재난 징비록을 어떻…
수목원의 아침
소금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시민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인 편집인 : 고석정 대표 : 고석정 편집국장 : 공인배 등록번호 : 전북다01256 등록년원일 : 2009년 4월 20일
창간호발행 : 2009년 5월 18일 제호: 주간소통신문 주소 : 전북 익산시 남중동 480-2번지 소통신문 대표전화 : 063)837-8588
인쇄인 : 왕궁인쇄 이메일 : sotongsinmun@hanmail.net 팩스 : 0630291-6450
Copyright (c) 2009 SOTONGSINMUN.COM All rights reserved.